[사진출처=KBS지식]
[사진출처=KBS지식(유튜브)]

[한국강사신문 김지영 기자] 『책은 도끼다』 『여덟 단어』 저자 광고인 박웅현의 신작. 그가 손수 기록해온 문장과 주목했던 순간을 직접 담아낸 첫 번째 에세이 『문장과 순간(양장본)』이 출간되었다.

“책 속의 문장을 떠올리며 지금 이 순간을 머리에 담고 눈으로 들여다보고 귀로 듣고 코로 들이마시고 입으로 되새겨야 한다. 손끝으로 감각하고 두 다리로 건너봐야 한다.”

『책은 도끼다』 『다시, 책은 도끼다』 『여덟 단어』를 통해 책과 인생을 대하는 태도에 관해 이야기했던 광고인 박웅현의 신작이다. 저자는 책을 읽고 좋은 문장에 밑줄을 긋는 데 그치지 않고 기억하고 싶은 책 속 문장들과 일상에서 건져낸 활자들을 손수 메모해두었다.

그렇게 써둔 글들이 프레젠테이션과 강연에 쓰였으며 때로는 지인들에게 보내는 메시지가 되기도 했다. 『문장과 순간』에는 저자가 손수 쓰고 기록한 문장들과 그 문장들을 길잡이 삼아 순간을 주목했던 경험, 젊음과 나이 듦에 대한 사색, 일상을 버티는 힘과 삶에 대한 태도, 예술을 바라보는 시선 등, 실제 자신의 경험과 생각이 담겨 있다.

무엇보다 강연이나 대담을 옮긴 것이 아닌 저자가 직접 쓴 첫 번째 에세이로, 저자의 전작인 『책은 도끼다』 『다시, 책은 도끼다』 『여덟 단어』가 어떻게 탄생했는지 짐작해볼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저자 박웅현의 《문장과 순간 양장(인티N, 2022.09.26.)》 책 속으로 들어가 보자!

즐겨 쓰는 펜으로 질감 있는 종이에 문장을 써 내려갈 때의 느낌이 좋다. 쓸 때마다 글씨를 달리해보기도 한다. 의도하지 않았으나 문장과 어울리는 글씨로 쓰일 때의 기쁨이 있다. 거기에 마음을 담아 누군가에게 전할 때의 즐거움이 있다. 때로는 몇 마디 말보다 한 문장으로 메시지가 각인될 때의 쾌감도 있다. 어쩔 수 없는 카피라이터인 셈이다.

알았으면 행해야 한다. 내가 깨달은 바를 삶 속에서 살아낼 때 내가 새긴 그 문장을 비로소 안다고 말할 수 있지 않을까? 어쩌면 그것이 진정 몸으로 읽는 것이 아닐까? 그런 의미에서 책을 읽고 문장을 기록하고 거듭 종이 위에 손수 새기는 것은 그 첫 번째 걸음일 것이다.

청년 김화영이 낯선 세계에서 경험한 행복의 충격이 지중해의 태양을, 카뮈와 그르니에를, 카잔차키스를 다시 내게 데려왔다. 그렇게 열린 문을 따라 글과 글 사이를 탐험하며 저마다 치밀하게 세워진 문장들을 몸으로 읽는다.

성스러운 무언가를 찾는 인생이 아니라 내게 주어진 하루하루를 성스럽게 만드는 인생을 사는 것이 내 목표다.

몇 달 동안 이어지는 추운 겨울, 죽은 듯한 침묵 속에서도 나무는 한시도 쉬지 않는다. 찬 바람이 불면 가지 끝의 물줄기를 밑으로 당겨 가지가 얼지 않게 하고, 날이 풀리는 기운이 돌면 최선을 다해 가지 끝까지 다시 물을 올려보낸다. 이 모든 노력은 겉으로 드러나지 않고, 겨울 몇 달 동안 나무는 죽은 듯 보인다. 하지만 봄이 다가오면 보이지 않던 지난 노력이 진가를 발휘하기 시작한다.

인생은 원래 생각대로 되지 않는 것이다. 진 땅을 밟아보지 않는 인생은 없고 많이 실망하고 많이 상처받은 후에야 우리는 비로소 성숙기에 들어선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라는 카피를 썼던 나는 이제 “나이는 속일 수 없다”라는 말에도 공감한다. 인생의 어느 시점에는 투지가 필요하고 인생의 다른 시점에는 체념이 필요하다.

하루하루 지나갈수록, 한 살 한 살 나이를 더해갈수록 매 순간을 더 자주, 더 생생하게 체험하고 싶다. 그것이 남은 삶의 유일한 지향점이다.

[사진출처=인티N]
[사진출처=인티N]

<박웅현 광고인 프로필 / 작품활동>

저자 박웅현은 1961년(나이 62세) 출생. 대학에서 신문방송학을, 대학원에서는 텔레커뮤니케이션을 전공했다. 제일기획에서 광고 일을 시작해 지금은 TBWA KOREA에서 크리에이티브 대표CCO로 일하고 있다. 마음과 생각이 통하는 사람들과 함께 인문학적인 감수성과 인간을 향한 따뜻한 시선을 바탕으로 하는 많은 광고를 만들었다.

「그녀의 자전거가 내 가슴속으로 들어왔다」 「넥타이와 청바지는 평등하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 「생활의 중심」 「사람을 향합니다」 「생각이 에너지다」 「진심이 짓는다」 「혁신을 혁신하다」 등 한 시대의 생각을 진보시킨 카피들은 그 협업의 결과물들이다.

자신만의 들여다보기 독법으로 창의력과 감수성을 일깨워준 책들을 소개했으며(『책은 도끼다』, 『다시, 책은 도끼다』), 살면서 꼭 생각해봤으면 하는 가치들을 인생의 선배로서 이야기했고(『여덟 단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서 창의성과 소통의 기술을 전하는(『인문학으로 광고하다』) 책들을 펴냈다. 늘 거기에 있었지만 미처 눈여겨보지 않았던 것들에 시선을 주어 매일을 풍요롭고 행복하게 만드는 것이 진짜 사는 재미라고 생각한다.

주요기사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